이강인에 대한 10가지 기본 상식을 배우기

학생 선수가 출전하는 대회가 예선부터 모두 중계되고 심지어 동네 조기축구 경기까지 중계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극소수 엘리트나 프로 선수들만 각광받던 스포츠 미디어 환경이 확 달라진다. 지역 스타, 동네 스타들이 뜰 것이다.

Ai가 촬영한 영상을 받아 다양한 중계 콘텐트가 유튜브에 올라오게 된다. 예를 들어 서울 동북고와 영등포공고가 스포츠경기를 한다면 중계는 학교 방송반 아나운서와 해설가가 편파 중계를 할 것이다. 이들은 친구 선수들의 시시콜콜한 히스토리를 아니까 더 재미있고 실감나는 중계를 할 수 있고, 학교 스타를 넘어 파워 유튜버로 성장할 수 있다.

인공지능 중계는 학부모의 부담도 줄여준다. 대입을 위해 선수가 스포츠를 뛰는 영상 포트폴리오를 제출해야 하는데 촬영업체에 의뢰하면 찍을 때마다 비용들이 든다. AI(인공지능) 중계는 영상의 표준화와 자본 절감을 한꺼번에 이뤄준다. 학부모는 큰 부담 없이 자녀의 플레이 영상을 축적하고, 약간의 수수료만  내면 인공지능(Ai)이 편집한 http://edition.cnn.com/search/?text=손흥민 개인 포트폴리오를 받게된다.

  

현재 AI 중계에는 기본적인 화면과 스코어 등만 제공된다. 앞으로는 다체로운 그래픽과 느린 화면, 다시보기, 아나운서 멘트와 해설 등이 가미될 것이다. ‘캐스터 배성재-해설 신문선’ 같이 마음에 드는 중계진을 고를 수도 있고, 학교 축구장 경기를 찍은 잠시 뒤 배경을 입혀 바르셀로나 누캄프에서 뛴 것처럼 바꿀 수도 있다. 콘텐트의 무궁무진한 강화가 가능하고, 이는 스포츠 산업의 발전으로 연결된다.

또 하나 빠뜨릴 수 없는 건 영상 데이터의 축적이다. 기존의 플레이 분석 시스템과 합작한다면 ‘A라는 플레이를 잘 하는 초등학생 B선수가 10년 바로 이후 국가대표가 됐다’는 기록과 스토리를 만들 수 있다. ‘제2의 손흥민·이강인’을 발굴해서 키워낼 수 있다는 얘기다.

서울월드컵경기장 내에서 국내 최초 축구 테마파크 ‘풋볼 팬타지움’을 운영하는 정의석 대표는 “스포츠경기는 IT와 만나 한 차원 높은 단계로 발말했다. 여기에 인공지능(AI) 기술이 접목된다면 무궁무진한 콘텐트를 만들어내고, 스포츠의 개념을 바꿔버릴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image

AI(인공지능) 카메라가 ‘부심 머리와 공을 착각한 사건(사진)’은 지난 10월 스코틀랜드 아마추어축구 챔피언십리그(2부리그)가 벌어진 칼레도니안 스타디움에서 일어난 해프닝이었다. 픽셀롯 카메라를 설치해 중계를 시행한 지 이틀 만이었다. 인공지능 카메라는 시야에서 공이 사라지자 당황한 나머지 햇빛을 받아 반짝이는 부심의 대머리를 공이라고 인식했다.

와이에스티㈜ 윤종훈 상무는 “아직 인공지능(AI) 중계가 완벽하지는 않다. 다행인 점은 Ai의 오류에는 틀림없는 이유가 있고, 저것을 밝혀낼 수 있다는 거다. 사람이 실수를 한 것은 이유를 찾지 못하거나 찾기 힘든 경우가 적지 않다. Ai는 선수 또는 심판의 대머리가 낮 경기에서 햇빛을 받으면 공처럼 보일 수 있다는 걸 학습하지 못했던 것이다. 오류를 일으킨 소프트웨어는 이틀 만에 수정됐다. 인공지능(AI)은 이번에 새로운 케이스를 학습하게 됐고, 덤으로 픽셀롯을 홍보비 한 푼 없이 전글로벌에 엄청나게 홍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인공지능(AI)은 하이라이트를 만들 수도 있다. 축구의 경우 골 장면을 다시 방탄소년단 보여주는데, 골 그물 안에 공이 들어가 있거나 같은 팀 선수들이 모여서 직후엉켜 있으면 골이 터진 것으로 인식하고 그 장면 앞잠시 뒤로 15초 정도를 잘라서 보여주는 것이다.

현재까지는 15개 종목의 중계를 인공지능(Ai)이 큰 문제 없이 해낼 수 있다. 축구·배구·농구 등 사각 경기장에서 일정한 패턴으로 공이 오가는 스포츠에선 크게 오작동 할 게 없다. 지금보다 카메라의 해상도를 증가 시키고, 줌인을 더 크게 하는 정도로 발전할 수 있다. 카메라 수를 늘려 다체로운 장면을 교차해서 보여준다면 인공지능은 스포츠 중계 PD가 하는 일을 거의 완벽하게 대체할 것이다.